포스트

의료계 무기한 휴진 철회 가톨릭의대 유예 움직임

info 속보

의사들의 휴진과 진료 정책 변화에 대한 설문 조사 결과

가톨릭의대 교수 비대위가 실시한 설문 조사 결과, 70%의 교수가 환자의 불편과 두려움을 고려하여 진료 축소로의 전환을 지지하며, 향후 큰 저항이 필요한 경우 휴진에 참여할 의사가 82%에 달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가톨릭대 의과대학 교수협의회의 대응

가톨릭대 의과대학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이 결과를 바탕으로 무기한 휴진을 유예하기로 결정했으며, 앞으로는 다양한 형태로 정부 정책에 대한 항의와 저항을 이어갈 것을 명시했습니다.

교수들과 의대생들에 대한 우려와 요구

무기한 휴진에 따른 환자들의 불안과 교육에 지장을 받는 의대생들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으며, 이에 대한 대책이 마련되어야 한다는 요구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전공의 및 병원의 요구사항

또한, 전공의와 병원들은 의대 증원 계획, 의료 정책패키지, 의사 수급 추계, 전문의 채용 확대, 의료사고에 대한 법적 부담 완화 등 7대 요구사항을 제시하며 이에 대한 변화가 없을 경우 의료 붕괴의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유용한 생활 정보가 필요하시다면, onioninfo.kr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