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의대 휴진 가톨릭 대응 강조 정부 유예 명령 확정

info 속보

의대 교수들 무기한 휴진 유예, 정부의 입장은?

가톨릭 의대 교수들이 무기한 집단 휴진에 대해 유예 결정을 내렸습니다. 70%의 교수는 휴진보다 진료 축소 형식으로 전환하자는 의견에 동의하고 있으며, 80% 넘는 교수들은 향후 큰 저항이 필요한 순간이 온다면 강력한 휴진에 참여할 의사를 밝혔습니다. 정부는 의대 증원을 유지한다는 입장을 확고히 하고 있으며, 대한의협의 무기한 휴진 철회에 대학병원이 잇따라 휴진하지 않기로 한 점을 환영하면서 대화 분위기 조성에 힘을 쏟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복귀하지 않는 전공의들에 대해서는 당근과 채찍 전략을 이어가면서 현 상황에 대응하고 있습니다.

가톨릭 의대 교수들의 결정

가톨릭 의대 교수들은 무기한 집단 휴진 대신 진료 축소 형식으로 전환하거나 향후 큰 저항이 필요한 순간에는 강력한 휴진에 참여할 의사를 밝히고 있습니다. 이 결정은 대한의협의 무기한 휴진 철회와 함께 의료계의 투쟁 동력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정부의 입장

정부는 의대 증원을 유지한다는 입장을 확고히 하고 있으며, 대한의협의 무기한 휴진 철회에 대학병원이 잇따라 휴진하지 않기로 한 점을 환영하면서 대화 분위기 조성에 힘을 쏟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복귀하지 않는 전공의들에 대해서는 당근과 채찍 전략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의료계의 현재 상황

의협과 전공의들이 선택의 여지가 줄어들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는 현 상황에 대응하면서 대화 분위기 조성에 힘을 쏟고 있으며, 복귀하지 않는 전공의들에 대해서는 당근과 채찍 전략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들가톨릭 의대 교수들대한의협정부
휴진휴진진료 축소 형식 동의무기한 휴진 철회 후 대화 분위기 조성의대 증원 유지, 대화 분위기 조성, 복귀하지 않는 전공의에 대한 당근과 채찍 전략

유용한 생활 정보가 필요하시다면, opensis.kr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