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화성공장 참사 아리셀이 2019년 리튬 23배 초과 보관

info 속보

환경안전관리에 대한 법규 준수가 중요합니다

최근 화성시 소재 일차전지 제조업체에서 발생한 화재로 인해 리튬 보관 허용량을 23배 초과하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환경안전과 안전관리에 대한 중요성이 크게 부각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한 상세한 내용을 살펴보겠습니다.

법규 준수 상황 분석

아리셀 공장은 2019년 리튬 보관 허용량의 23배를 초과해 벌금을 부과 받은 사실과 2020년에는 소방시설 작동 불량으로 시정명령을 받은 사실을 확인하였습니다.

  • 벌금 부과 : 중요한 내용
  • 소방시설 작동 불량 : 중요한 내용
2019년2020년
23배 초과 보관소방시설 작동 불량
벌금 부과시정명령

안전시설 미준수 상황과 대응

아리셀 공장은 스프링쿨러 설치 대상이 아니었으며, 화재 발생 공장이 리튬 보관 창고가 아니라는 점이 확인되었습니다. 어떤 공장이든 안전시설의 설치 여부는 공장 면적에 따라 결정되므로, 화재로부터의 보호를 위해서는 법규 준수와 안전시설 설치가 필수적입니다.

  • 스프링쿨러 설치 대상 제외 : 중요한 내용
  • 면적에 따라 결정되는 안전시설 설치 : 중요한 내용

공장 측은 화재발생에 대해서는 실제 화재여부와 화재신고 여부가 조사를 통해 밝혀져야 한다고 밝혀, 철저한 조사가 요구됩니다. 또한, 이러한 사건을 통해 개선이 필요한 부분에 대한 인식과 조치가 취해져야 합니다.

사후 조치와 개선 방향

아리셀 공장 측은 현재 사과문을 통해 화재 발생 후 자체적으로 불량을 인지하고 진화에 대한 조치를 취했음을 밝히며, 현행법 위반 사항이 발견된다면 이에 대한 적극적인 조치를 취할 것이라 밝혔습니다. 이러한 대처는 기업이 감독기관의 요구사항을 준수하고 있는지에 대한 신뢰를 증진시키는 데 일조합니다.


이번 화재를 통해 규제 준수와 안전시설의 중요성이 재차 강조되고 있습니다. 환경안전 및 안전시설에 대한 법규 준수는 기업뿐만 아니라 사회 전반에 큰 영향을 미치는 만큼, 이러한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노력이 필수적입니다.

유용한 생활 정보가 필요하시다면, onioninfo.kr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