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대선 여론조작 수사팀장의 폭로는 사법방해 의심

info 속보

강백신 차장검사 발언 요약

강백신 차장검사는 대선 개입 여론 조작 사건 수사와 관련하여 민주당의 검사 탄핵 추진을 보복으로 지적하며, 수사과정에서의 위법이 없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또한 여론 조작 사건이 대장동 개발비리 수사의 일환이라고 설명하며, 탄핵 시도를 외압과 사법 절차 방해로 규정했습니다.

강백신 차장검사의 입장

강 차장검사의 입장문을 통해 "탄핵 시도는 대장동 비리 수사를 담당한 검사에 외압을 가하는 보복이자 사법절차를 방해하는 행위"라 지적하며, "권한 남용이자 헌법정신의 훼손"이라고 언급했습니다.

민주당의 주장에 대한 강 차장검사의 반박

민주당의 여론 조작 사건이 검사의 수사 범위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주장에 대해 강 차장검사는 "대장동 개발비리와 범인, 증거 등이 같아 수사 대상임이 너무나도 명백하다"고 반박했습니다.

강백신 차장검사의 업무 경력

강백신 차장검사는 2022년부터 지난 5월까지 중앙지검 반부패1부장과 3부장으로 근무하며 대장동, 백현동 의혹과 대선개입 여론조작 사건을 지휘했다. 민주당은 최근 강 차장검사를 비롯해 검사 4명에 대한 탄핵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유용한 생활 정보가 필요하시다면, opensis.kr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