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훈련병 유족 운명 생각하라 예비역 장군 막말 논란

info 속보

[제목] 예비역 장성의 군사 문제 발언과 논란

한 예비역 장군의 군사 문제 발언이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관련 사안과 여론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문제 발언 내용

육군 예비역 중장 문영일 씨의 글에서는 중대장의 구속을 반대하며 "군인은 단체 속에서 희생되기도 한다는 각오로 훈련해야 한다"면서 "불가항력으로 순직할 수도 있다"고 언급하고 "희생자 가족들에겐 고통이겠으나 운명이라 생각하고 실망을 극복하라"는 엉뚱한 조언을 했습니다. 이에 대한 여론은 어떻게 나타나고 있을까요?

  • 군인은 단체 속에서 희생되기도 한다는 각오로 훈련해야 한다는 발언
  • 희생자 가족들에게는 운명으로 생각하고 실망을 극복하라는 조언

여론의 반응

문씨의 발언과 달리, 중대장과 부중대장은 이날 구속되었으며, 이에 대한 여론은 어떻게 형성되고 있는지 알아보겠습니다.

여론내용
구속된 장교들에 대한 지지군인 가족들을 중심으로 여론이 들끓었으며, 가혹행위를 용인할 수 없다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비난과 비판지휘관들 때문에 목숨을 잃는 용사들에 대한 비난과 비판이 나왔습니다.

최종결론

예비역 장성의 발언과 그에 따른 여론의 형성이 군 내부뿐 아니라 국민 사회에 민감한 문제로 인식되고 있습니다. 해당 사안의 최종 결론은 어떠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유용한 생활 정보가 필요하시다면, qoogle.tistory.com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