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손웅정 자기 행동 미화 좌절감 고소 변호인 밝혀

info 속보

아동학대 사건 관련 손감독의 입장과 변호인 발언

 

손웅정 감독을 고소한 아동 쪽 변호인이 손 감독을 겨냥해 “본인 행동을 미화하는 모습에 피해자들이 좌절감과 비통함을 느낀다”고 했다. 법무법인 중심의 류재율 변호사는 25일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피해 아동이 여러 시간에 걸쳐 힘들게 진술한 내용이 담긴 해바라기센터 녹취록과 진술조서를 보면, 누구라도 분노하고 참담할 정도의 피해사실이 기재돼 있다. 그런데도 가해자 쪽은 본인들의 행동을 미화하고 있는 모습에 피해자 쪽은 좌절감과 비통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피해 아동이 한번의 학대행위 때문에 손 감독을 신고한 것이 아니란 점도 강조했다. 류 변호사는 “학대행위를 참고 또 참고 하다가 용기를 내어 알리게 된 것이다. 축구선수를 꿈꾸는 피해아동 쪽 입장에서는 손 감독과 손아카데미는 너무나도 큰 권력이고 두려움의 대상이다”라며 “그런데도 피해 사실을 신고하게 된 것은 피해 사실이 도저히 묵과할 수 없을 정도였고, 끝까지 아무런 사과도 없는 손 감독의 태도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p>

손 감독의 입장과 사과

‘손(SON)축구아카데미’를 운영하는 손흥민 선수의 아버지 손 감독과 코치진은 최근 소속 유소년 선수에 대한 욕설과 체벌 등 아동학대 혐의로 고소당했다. 이 사건은 지난 3월19일 아동 ㄱ군 쪽이 “오키나와 전지훈련 중이던 지난 3월9일 코치 ㄴ씨가 ㄱ군의 허벅지 부위를 코너킥 봉으로 때려 2주간 치료가 필요한 상처를 입혔다”고 고소하면서 불거졌다.

중요한 내용내용
손감독 입장“마음의 상처를 받은 아이와 그 가족분들께 깊은 사과의 뜻을 전한다”
손감독 태도“고소인의 주장은 진실과는 다른 부분이 많다. 아카데미 지도자들의 행동에서 아이들에 대한 사랑이 전제되지 않은 언행과 행동은 결코 없었다”

 

아동학대 관련 변호사 발언

그러면서 “시대의 변화와 법에서 정하는 기준을 캐치하지 못하고 제 방식대로만 아이들을 지도한 점을 반성하며, 아이들이 운동장에서 최고의 집중력을 발휘하고 훈련에 몰입할 수 있도록 또 다른 방법을 찾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중요한 내용
  • 법에서 정하는 기준을 캐치하지 못하고 제 방식대로만 아이들을 지도한 점을 반성
  • 아이들이 운동장에서 최고의 집중력을 발휘하고 훈련에 몰입할 수 있도록 또 다른 방법을 찾도록 하겠다

 

마무리

손흥민의 아버지 손웅정 손축구아카데미 감독이 2022년 6월8일 강원 춘천시 손흥민 체육공원에서 열린 ‘손흥민 국제유소년친선축구대회\'에서 유소년 선수들을 지도하고 있다. 박수혁 기자 psh@hani.co.kr

 


 

유용한 생활 정보가 필요하시다면, opensis.kr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