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아리셀 공장 화재 사망자 분향소 전망에 충격

info 속보

화재 추모 분향소 현황과 장례식 상황

26일 오전, 경기 화성시청 1층 로비에는 화성 아리셀 공장 화재로 인해 희생된 분들을 추모하는 분향소가 설치되었습니다. 그러나 아직까지 사망자의 신원 확인이 이뤄지지 않아 분향소에는 영정사진이 놓이지 못한 상황입니다. 이에 대한 시민들의 반응과 장례식 상황을 살펴보겠습니다.

분향소 현황

분향소에는 아직 영정사진이 나타나지 않은 채 조화만이 올려져 있어, 시민들의 참배가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에도 불구하고 시민들은 분향소를 찾아 헌화하고 묵념하는 모습이 보고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한 시민들의 반응은 깊은 애도와 안타까움이 엿보입니다.

시민들의 반응

화재 현장을 지나가던 이모씨와 변씨는 안타까운 표정으로 희생자들을 추모했으며, 향후 유사한 재앙을 방지하기 위해 안전에 대한 관심을 촉구했습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시민들의 참배가 계속되고, 정계 인사 및 사회단체의 지지와 조치도 이뤄지고 있습니다.

장례식 상황

장례식장에서는 아직까지 신원이 확인되지 않아 희생자들의 이름 대신 번호로 불리고 있으며, 빈소가 차려지지 않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에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희생자들의 신원 확인을 위해 부검을 실시하고 있으며, 장례식장에서의 적막한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분향소 현황시민들의 반응장례식 상황
영정사진이 없는 채 조화만이 올려져 있음안타까운 표정으로 희생자를 추모하고, 안전에 대한 관심 촉구아직까지 빈소가 차려지지 않아 번호로 구분

전반적으로 아직 신원 확인이 이뤄지지 않아 안타까운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으며, 향후 조치가 필요한 상황으로 보입니다.

유용한 생활 정보가 필요하시다면, qoogle.tistory.com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