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복합몰 상인 몰락 광주 삭발 시위

info 속보

광주전남상인·소상공인연합회, 복합쇼핑몰 3개 입점 반대 집회

26일 오후, 광주 서구 광주시청 앞에서 광주전남상인·소상공인연합회가 "광주지역에 추진되고 있는 3개 복합쇼핑몰 입점 반대" 집회를 열었습니다. 광주전남상인회·소상공인연합회는 복합쇼핑몰 3개 입점으로 지역 상권을 몰락시키고 영세상인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더현대광주그랜드 스타필드 광주아트 앤 컬처파크

광주전남상인회·소상공인연합회는 26일 오후 광주 서구 광주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복합쇼핑몰 3개 입점은 지역 상권을 몰락시키고 영세상인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영세상인 몰락시키는 복합쇼핑몰 반대' 등의 피켓과 현수막을 펼쳐들고 구호를 외쳤으며 각 연합회장 6명은 '복합쇼핑몰 입점 반대' 삭발식을 진행했습니다.

광주전남상인·소상공인연합회의 주장과 요구사항

광주전남상인회·소상공인연합회는 "광주시장은 지난 2022년 9월 복합쇼핑몰을 추진한다는 발표를 하고 2년이라는 시간이 다 되어가도록 단 한차례의 대화조차 하지 않고 외면하고 있다"며 "광주시민 70%가 복합쇼핑몰을 찬성한다는 전략적 여론조사를 방패 삼아 일방적으로 밀어붙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광주전남상인·소상공인연합회의 관련 발언

그들은 또한 "광주는 1995년 광주신세계 백화점 입점으로 지역 토착기업인 화니백화점, 가든백화점, 송원백화점이 모두 사라진 선례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광주는 옛 전방·일신방직 부지에 '더현대광주', 어등산 관광단지에 가칭 '그랜드 스타필드 광주', 광주신세계백화점 확장을 통한 '아트 앤 컬처파크' 복합쇼핑몰 3종이 오는 2028년~2033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광주전남상인·소상공인연합회의 결론 및 촉구

광주전남상인회·소상공인연합회는 "광주시는 소상공인·자영업자·상인의 목소리를 묵살하지 말고 상생을 위해, 복합쇼핑몰 3개 입점을 포기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또한 "관광자원 하나 없는 노잼도시 광주가 복합쇼핑몰 3개로 인해 3000만명 외부 인구 유입이라는 주장을 하고 있지만 이는 호남경제의 블랙홀이 될 것"이라며 "그럼에도 상인들은 시민들의 편익을 위해 복합쇼핑몰 1개는 찬성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따라, 광주전남상인회·소상공인연합회는 삭발투쟁을 벌이고 이러한 입장과 요구를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들의 주장은 현재 광주지역에서 큰 화제를 일으키고 있으며, 앞으로 이에 대한 관련 소식이 지속적으로 전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유용한 생활 정보가 필요하시다면, qoogle.tistory.com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