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삼양 붉닭볶음면 뉴질랜드 조사에서 리콜 여부 논란

info 속보

삼양식품 '불닭볶음면' 뉴질랜드 조사 결과 발표

뉴질랜드 정부는 덴마크와는 달리 '불닭볶음면' 제품의 리콜이 필요하지 않다는 결론을 내리면서, 삼양식품은 안도의 한숨을 내쉬게 되었습니다. 덴마크 정부의 리콜 조치에 이어 뉴질랜드에서의 조사 결과가 삼양식품에 대한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뉴질랜드 식품안전청(NZFS)은 '불닭볶음면' 제품 3종을 조사한 결과, "높은 수준의 캡사이신이 포함됐지만, 제품 패키지에 이러한 점을 명확히 표시했다"며 "이 제품은 노인과 어린아이들에게 위험을 초래할 수 있고, 이는 앞서 진행된 덴마크 정부의 리콜의 원인이 됐다. 하지만 이 제품은 이들을 타깃으로 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덴마크 리콜 조치뉴질랜드 조사 결과
'불닭볶음면' 3종 리콜 발표제품 패키지 명확히 표시
어린이 및 일부 성인 건강 위험성 언급위험 초래 가능성 언급, 대상 타깃 아님

리콜 이유에 대한 삼양식품의 입장도 밝혀져 충격을 주었습니다. 덴마크 정부의 리콜 조치에 대해 삼양식품은 즉각 대응하여 반박 의견서를 제출했고, 실제 캡사이신 함량이 덴마크 당국 발표의 4분의 1 수준임을 밝혔습니다.

결론: 삼양식품의 불닭볶음면 논란

불닭 제품이 매운 맛으로 인한 리콜은 전 세계적으로 이번이 처음입니다. 삼양식품은 뉴질랜드 당국의 결정을 존중하며 앞으로도 안전한 제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논란으로 인해 삼양식품은 고객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을 것임을 다시 한번 강조하고 있습니다.

유용한 생활 정보가 필요하시다면, qoogle.tistory.com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