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바이든 표적 재심 기각…방심위 차별·MBC 심의

info 속보

미디어 규제와 청구: MBC와 YTN 사례

한국의 미디어 규제 기구들이 MBC와 YTN의 사례에서 보여준 결정에 대해 논란이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이에 대한 상세한 내용을 살펴보겠습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결정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을 다룬 MBC와 YTN의 보도에 대한 재심 청구를 검토했습니다. 이 결과 MBC는 기각되었고, YTN은 재심이 받아들여졌습니다. MBC는 이에 따라 2022년 9월 22일에 발생한 사건으로 인해 3000만원의 과징금을 받게 되었습니다.

뉴스 보도와 인용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2022년 9월 22일 MBC의 '뉴스데스크' 방송에서 발생한 사례를 검토했으며, YTN의 재심 청구는 19일에 인용되었습니다. 이러한 결정에 대한 논란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비판과 결정 이유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결정에 대한 비판은 노조로부터도 나왔습니다. 그들은 이 결정이 "권력에 대한 경영진의 순응 여부를 심의한 것"이라며 방송사를 차별하는 표적심의로 이해되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상임위의 결정 이유는 비공개로 결정되었지만, 방송사가 보도에 대해 어떤 태도를 보였는지가 고려된 것으로 여겨집니다.

사후 수정 여부와 노조의 주장

YTN은 자막을 수정하면서 '바이든'이라는 단어를 숨김표형으로 수정했으며, 이에 대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와 노조는 상반된 의견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노조는 심의 기구가 방송 내용을 심의하는 곳이라며, 방송사의 사후 수정 여부나 조직개편 등을 심의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MBCYTN
재심 청구 기각재심 청구 인용
과징금 3000만원 부과법정제재 후 재심 대기 중


유용한 생활 정보가 필요하시다면, onioninfo.kr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