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최태원 지적 2심 재판부 판결문 수치 정정 요청

info 속보

최태원 SK그룹 회장, 이혼소송 승소에 대한 항소심 판결 수정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노소영 관장의 이혼소송 항소심 판결이 수정되면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이 판결에 '치명적인 오류'가 있다며 주장하였고, 재판부가 이를 인정하여 판결문을 일부 수정하였습니다.

 

판결문 수정과 노소영 관장의 요구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주장으로 인해 재판부가 판결문을 일부 수정하였으며, 노소영 관장 측은 "판결문을 공개해 국민의 판단을 받자"고 주장하며 이혼소송이 아직 끝나지 않았음을 시사하고 있습니다.

  •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주장으로 인해 재판부가 판결문을 일부 수정함
  • 노소영 관장 측은 "판결문을 공개해 국민의 판단을 받자"고 주장

재산분할 소송의 현재와 앞으로

이혼소송에서 1조 3천억의 재산을 나누라는 판결이 내려진 것으로 보이지만,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노소영 관장 간의 이혼소송은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현재 2심에서는 주식가치의 산정을 놓고 갈등이 있었고, 앞으로의 상고심에서도 해당 쟁점이 재산분할액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됩니다.

  • 1조 3천억의 재산을 나누는 이혼소송은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 주식가치의 산정을 둘러싼 갈등으로 상고심에서도 해당 쟁점이 재산분할액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됩니다.

주식가치 상승 과정에 대한 논쟁

SK C&C 주식가치의 상승 과정에 대해서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SK 측의 주장이 대립되고 있습니다. 주식의 액면분할 여부에 따라 1998년 주식가치를 두고 다른 해석이 제기되었으며, 이에 재판부도 판결문 수치를 수정하였습니다.

최태원 회장 주장SK 측 주장
1998년 주식가치는 100원1998년 주식가치는 1000원
재판부가 판결문 수치를 수정주식의 액면분할 여부에 따른 다른 해석이 제기됨

 

이러한 주식가치의 상승 과정에 대한 논쟁은 앞으로의 상고심에서도 계속될 전망이며, 결과에 따라 재산분할액이 달라질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노소영 관장 측은 "SK 주식가치가 막대하게 올랐다는 점엔 변함이 없다"며 "판결문을 공개해 국민들에게 판단받아 보자"고 주장하였습니다.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