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볼리비아 대통령궁 장갑차로 보안 강화 중 쿠데타로 충격적 진입 볼리비아 국가 위기에 대통령궁 볼리비아 군이 장갑차로 보안 강화 쿠데타 진행 중 볼리비아 군의 대통령궁 침입 볼리비아 군 대통령궁 보안 강화에 장갑차 도입

info 속보

볼리비아 크라이시스: 군사 쿠데타 시도

26일, 볼리비아 수도 라파스의 대통령궁 앞 무리요 광장에서 군인들이 탱크와 장갑차를 동원하여 쿠데타를 시도했으며, 루이스 아르세 대통령은 국민들에게 민주주의를 지지하고 결집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쿠데타 시도 상황

 

상황내용
군부 선언"무너진 조국을 되찾을 것"
대통령 경고"국민과 함께 민주주의를 지킬 것"
군의 탱크와 장갑차 집결수도 라파스 무리요 광장에 동원

 

대통령과 전 대통령의 대응

아르세 대통령은 이에 대해 국민을 통해 군사 쿠데타를 허용하지 않겠다고 밝혔으며, 모랄레스 전 대통령 또한 쿠데타가 진행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쿠데타 시도의 배후

수니 장군의 명령에 따른 장병들의 이동은 모랄레스 전 대통령을 겨냥한 것으로 나타나며, 모랄레스 전 대통령은 내년 대선 출마를 기정사실로 하고 있습니다.

유용한 생활 정보가 필요하시다면, qoogle.tistory.com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