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박정현 한국교총 회장 자진 사퇴로 파문

info 속보

박정현 한국교총 회장 사퇴, 후임은 수석부회장 직무대행체제

한국교총 회장으로 당선된 박정현 회장이 제자와의 부적절한 관계를 폭로된 후 27일 사퇴를 선언했습니다. 박 회장은 자신의 과오와 실수를 깊이 사죄하고, 모든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습니다.

그에 따라 한국교총은 박 회장의 사퇴로 인해 차기 회장단이 선출될 때까지 문태혁 수석부회장이 직무대행체제로 운영될 예정입니다. 교총은 이를 통해 책임과 기대에 부응하는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한 점에 대해 철저히 반성하고, 회장단 후보 검증 과정에 대한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개선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조국혁신당 강경숙 의원도 박 회장에게 성비위 의혹에 대한 명백한 해명과 스스로의 조치를 촉구한 바 있습니다. 이에 박 회장은 자진 사퇴하며 책임을 통감하고 모든 교원들에게 사과의 뜻을 밝히고, 교육 발전과 교권 보호에 전념할 것을 약속했습니다.

 

한국교총 회장 선출 후보 검증과정의 개선안

교육단체인 한국교총은 회장 선출 후보의 검증과정에 대한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이를 개선할 방침입니다. 이에 따라 이사회와 대의원회를 통해 제도를 개선하고 차기 회장 선거에 적용할 예정입니다. 이는 교총의 투명하고 공정한 선거를 위한 뜻깊은 노력으로 평가될 것입니다.

 

박정현 회장의 깊은 사죄와 책임감 통감, 교육 발전과 교권 보호에 대한 다짐

박정현 회장은 자신의 과오와 실수로 교총과 회원, 그리고 교사들께 심려를 끼쳐 명예에도 누를 끼친 데 대해 깊이 사죄하고, 모든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이를 계기로 교육 발전과 교권 보호에 대한 교총의 각고의 노력을 다짐했습니다.

교총은 거듭된 실수에 대해 교육 및 교사단체로서의 역할에 대해 철저히 반성하고, 앞으로는 더욱 투명하고 책임감 있는 활동을 펼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조국혁신당 강경숙 의원의 촉구와 한국교총의 답변

조국혁신당 강경숙 의원은 박 회장에게 성비위 의혹에 대한 명명백한 해명과 스스로의 거취를 촉구했습니다. 한국교총은 이에 대해 책임과 기대에 부응하는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한 부분에 대해 철저히 반성하고, 앞으로의 활동을 투명하고 공정하게 이어갈 것이라고 약속했습니다.

조국혁신당의 강경숙 의원과 한국교총은 교육계의 선량한 발전을 위해 더욱 긍지를 가져야 하며, 투명하고 책임감 있는 활동으로 교육과 교원들을 보호해야 한다는 공통의 의지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유용한 생활 정보가 필요하시다면, qoogle.tistory.com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