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교총 회장 당선 후 일주일 만에 부적절 편지로 사퇴

info 속보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제39대 회장 박정현 신임 회장 사퇴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 신임 회장으로 선출된 박정현이 부적절한 편지를 주고받아 '품위유지위반'으로 징계받은 전력으로 사퇴하였습니다. 박 신임 회장은 깊이 사죄하고 모든 책임을 통감한다는 입장을 표명하면서 회장직에서 물러났습니다.

박정현 회장의 입장문

박 회장은 교총을 통해 발표한 입장문에서 "교총의 모든 선생님께 깊이 사죄하고 모든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퇴 의사를 밝혔고 "제 지난 과오와 실수로 교총과 회원님, 그리고 전국의 선생님들께 심려를 끼치고 명예에 누를 끼친 데 대해 깊이 사죄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과거의 징계사항

그는 2013년 인천의 한 고등학교에서 3학년 담임을 맡던 도중 징계위원회에 회부돼 경징계인 '견책' 조치를 받고, 인근 중학교로 전근을 갔던 경력이 있습니다.

사퇴 요구

박 회장은 측은 당초 특정 학생에게 각별한 관심을 갖고 지도하는 과정에서 편애라는 민원이 들어와 징계를 받았다고 주장했으나 해당 학생에게 보낸 편지 내용이 밝혀지면서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졌습니다.

차기 회장단 운영

교총은 박 회장의 사퇴에 따라 차기 회장단 선출 전까지 문태혁 수석 부회장이 직무대행 체제로 운영될 예정입니다.

 

유용한 생활 정보가 필요하시다면, qoogle.tistory.com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