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교총 회장 제자에 편지 사퇴

info 속보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신임 회장 박정현 사퇴

 

박정현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 신임 회장이 부적절한 편지를 주고받아 '품위유지위반'으로 징계를 받은 전력으로 인해 사퇴하였다. 이에 대한 박 회장의 입장과 상황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박정현 회장의 사퇴 의사 표명

 

박정현 신임 회장은 교총을 통해 낸 입장문에서 "교총의 모든 선생님께 깊이 사죄하고 모든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퇴 의사를 밝혔다. 또한 "제 지난 과오와 실수로 교총과 회원님, 그리고 전국의 선생님들께 심려를 끼치고 명예에 누를 끼친 데 대해 깊이 사죄드린다"고 덧붙였다.

사퇴 요구와 이유

 

박 회장은 인천 부원여중 교사로 근무하던 시절, 편애라는 민원이 제기되어 징계를 받았다고 주장했으나 해당 학생에게 보낸 편지 내용이 밝혀지면서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았습니다. 당시 학생에게 보낸 편지에는 '어제보다 오늘 더 사랑한다', '당장이라도 안아주고 싶다' 등의 내용이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차기 회장단과 향후 운영

 

교총은 박 회장의 사퇴에 따라 차기 회장단 선출 전까지 문태혁 수석 부회장이 직무대행을 맡아 운영할 예정입니다.

정리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신임 회장 박정현의 사퇴와 그에 앞서 발생한 사안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회장으로서의 사명과 책임에 대해 심각하게 다시 한 번 숙고하는 시간이 되었을 것으로 보입니다. 앞으로 교총은 새로운 회장단이 선출되기 전까지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유용한 생활 정보가 필요하시다면, opensis.kr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