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어린이집 통합 누구나 12시간 돌봄 서비스 제공

info 속보

교육부, 모델학교 100곳 운영 및 유치원 수업 참관 확대

2026년부터 유치원과 어린이집이 통합되어 아이를 하루 12시간 동안 맡길 수 있는 모델학교 시범 운영이 오는 9월부터 시작됩니다. 교육부는 27일 ‘유보통합 실행계획(안)’을 발표했으며, 유치원과 어린이집을 통합하는 유보통합은 영유아 교육‧보육 체계를 하나로 통합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모델학교 시범 운영 계획

오는 9월부터 시작되는 모델학교 100곳의 시범 운영은 유치원과 어린이집을 통합한 형태로 진행됩니다. 올해는 9월부터 100곳을 운영하고, 내년에는 1000곳을 추가로 지정할 예정이며, 2027년까지 매년 1000곳씩 추가해 총 3100곳으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모델학교 운영 시간

모델학교에서는 오전 7시30분부터 오후 5시까지 8시간의 ‘기본운영시간’과 오전 7시30분부터 9시까지의 ‘아침 돌봄’, 오후 5시부터 7시30분까지의 ‘저녁 돌봄’을 제공하며, 이를 통해 12시간 동안 아이를 맡길 수 있습니다.

유보통합의 특징

다양한 돌봄 수요 대응교사 대 영유아 비율 낮추기2~5세 이음연령 지정
유치원과 어린이집 통합 기관으로써 다양한 돌봄 수요에 대응합니다.교사 대 영유아 비율을 낮추어 보다 개별적이고 전문적인 돌봄 서비스를 제공합니다.어린이집과 유치원을 연령에 따라 유기적으로 연결하여 지속적인 교육·보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이번 모델학교 시범 운영으로 교육부는 유치원과 어린이집의 통합 운영을 시작하며, 이로써 영유아 교육‧보육 체계의 획기적인 변화가 예정되어 있습니다. 또한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를 통해 "하나의 울타리 속에서 생애 초기부터 질 높은 영유아 교육·보육서비스가 이루어질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고 말하며, 향후 모델학교 운영이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기대되고 있습니다.

유용한 생활 정보가 필요하시다면, qoogle.tistory.com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