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백발의 라이벌 현역으로 뛰는 공격수의 이야기

info 속보

일본 축구 영웅 미우라 가즈요시, 임대 이적 발표

미우라 가즈요시는 통산 39년째인 프로 축구 선수 생활을 하고 있는데, 최근에는 JFL(일본실업축구)팀인 아틀레티코 스즈카로 임대 이적했습니다. 이적 기간은 내년 1월 31일까지이며, 미우라는 아직까지도 경기장에서 뛰는 데에 대한 열정과 의지를 가지고 있는 모습입니다.

미우라의 축구 인생

1967년 2월생인 미우라는 1990년부터 2000년까지 일본 축구 대표팀의 공격수로 활약했으며, A매치 89경기에 출전해 55골을 넣는 등 일본 축구의 레전드로 불립니다. 일본 J리그 출범 이전에는 브라질의 산투스와 팔메이라스에서 프로 선수 생활을 시작한 유학파 1세대로, 일본 축구의 성장과 발전에 큰 공을 세웠습니다.

미우라의 열정과 다짐

미우라는 아직도 현역으로서의 열정을 잃지 않고 있습니다. 경기장에서 뛰며 골을 넣는 일에 대한 열망과 의지를 잃지 않고, 지금은 57세지만 나이는 신경쓰지 않고 한 경기라도 더 출전하여 골을 넣겠다는 다짐을 했습니다. 이처럼 미우라는 그의 축구에 대한 열정과 전력을 여전히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와 같은 미우라의 이적 발표와 그의 축구에 대한 열정은 많은 이들에게 큰 영감과 용기를 줄 수 있는 사례로 볼 수 있습니다.

유용한 생활 정보가 필요하시다면, onioninfo.kr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