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민주당 전당대회 56% 표 비율로 권리당원 확대

info 속보

더불어민주당 전국당원대회준비위원회 대변인 정을호 의 일반 인터뷰 내용

더불어민주당 전국당원대회준비위원회 대변인 정을호 의원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새 지도부 선출방식 등에 대한 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다음 달 14일 전국당원대회(전당대회) 예비경선에서 권리당원 표 반영 비중을 기존 40%에서 56%로 대폭 늘리기로 했다.

중앙위원, 권리당원, 국민 여론조사 비중 조정

전준위는 당 대표 예비경선에서 '중앙위원 50%, 권리당원 25%, 국민여론조사 25%'를 합산해 적용하기로 결정하고, 중앙위원 100%로 치러졌던 최고위원 예비경선에는 '중앙위원 50%, 권리당원 50%'를 반영하기로 했다.

대의원 및 권리당원 투표 비율 조정

본 투표의 대의원과 권리당원 투표 반영 비율은 '대의원 14%, 권리당원 56%'로 변경해 대의원과 권리당원의 표 가치를 19.1대 1로 결정했다. 또한, 시⸱도당위원장 선거인단 반영 비율은 '대의원 20%, 권리당원 80%'로 정해졌으며, 상대적으로 권리당원 수가 많은 지역에는 '대의원 10%, 권리당원 90%'를 적용하기로 했다.

온라인 투표 방식 도입

더불어민주당은 당원 투표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대의원 투표를 기존의 오프라인 방식에서 온라인 방식으로 변경했다.

 

구분표 반영 비율
대의원14%
권리당원56%

 

유용한 생활 정보가 필요하시다면, opensis.kr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