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무더위 라이더 체험 윤상현의 서비스정당과 친한 도전

info 속보

국민의힘 윤상현 의원, 영등포 배달라이더 체험 윤상현 의원은 국민의힘 7·23 전당대회 당대표 선거에 참여하여 당대표로 선출되기 위해 영등포구에서 배달라이더 체험을 진행했습니다. 이를 통해 현장에서의 어려움을 직접 체험하고 민생 정책에 대한 고민을 공유하고자 했습니다.

불편함 의식하고 현장 경청 윤 의원은 "서비스 정당, 민생 정당이라는 것은 현장을 우리가 직접 찾아가야 하는 것"이라며 어려움을 경험하고 정책에 반영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배달플랫폼 기업 횡포 문제 제기 윤 의원은 최근 배달플랫폼 기업의 횡포를 지적하며 배달비 인하 및 가맹점 수수료 인상에 대해 우려를 표했고 국회 입법을 통해 이러한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모색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당권 경쟁과 관련한 우려 표명 윤 의원은 대세주자로 꼽히는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당선될 경우 당정관계와 관련해 우려를 표명하고, 또한 친윤, 반윤 등의 갈등이 국민의 관심을 사로잡지만 민생 현장의 목소리를 통해 민생·서비스 정당을 만들어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윤상현 의원의 이러한 발언과 활동은 국민의 이익을 위해 노력하는 의정활동에 대한 열정과 의지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유용한 생활 정보가 필요하시다면, opensis.kr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