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한동훈 진종오 보수 총알 국민 기만세력 응징

info 속보

진종오, 한동훈 러닝메이트로 전당대회 출마 선언

국민의힘 진종오 의원은 한동훈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의 ‘러닝메이트’로 청년 최고위원으로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진 의원은 "거대 야당의 독주를 막을 ‘젊은 보수’가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으며, 이를 통해 '젊은 보수'의 새로운 지휘봉을 잡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드러내었습니다.

러닝메이트로 출마 선언, 젊은 보수의 새로운 지휘봉

진종오 의원은 28일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불굴의 정신과 투지로 과녁을 명중시켰던 것처럼, 보수의 총알을 가지고 거짓과 선동으로 국민을 기만하는 세력을 응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더해 "과거에 얽매이지 않고 미래에 희망을 주는 젊은 보수가 필요하다"며 "젊은 보수는 나이만 어린 보수가 아니다. 과거에 얽매이지 않고 미래의 희망을 주는 것이 젊은 보수"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리고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모든 계층을 아우르는 것이 젊은 보수고 매력적인 정책과 대안으로 무장해 국민을 안심시키는 것이 젊은 보수"라며 "참여와 소통, 외연을 넓히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 젊은 보수의 선봉장이 되겠다"고 말했습니다.

지상 과제에 대한 의지와 기대

진 의원은 "20년 동안 대한민국 국가대표로서 수많은 역경을 극복하고 지금 이 자리에 섰다"며 "윤석열 정부의 성공과 정권 재창출이라는 지상 과제를 해결하는 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이와 함께 이번 한동훈 후보와의 공동 출마 결정에 대해서는 "(한 후보가) 처음 연락이 와서 ‘함께 뛰었으면 좋겠다’는 제안을 주셨고, 그다음 러닝메이트 말씀이 있었다"며 "그 외 정치적 말씀은 전혀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러한 진종오 의원의 선언으로 한동훈 후보와 함께하는 '러닝메이트' 출마는 새로운 흐름을 만들어낼 것으로 기대됩니다.

 


참고 자료

이 기사는 아래 기사에서 요약 및 인용하여 작성되었습니다.

출처 링크 보러가기

유용한 생활 정보가 필요하시다면, qoogle.tistory.com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