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경남도 행정부지사 집단휴진 대응상황 현장 점검 보도

info 속보

경남도, 의료기관 휴진에 따른 비상진료체계 운영 점검

경남도 최만림 행정부지사가 최근 의료기관의 집단휴진에 따른 비상진료체계 운영을 점검하기 위해 마산의료원, 통영시보건소, 경상국립대병원을 방문하며 철저한 대비태세가 필요함을 당부했습니다. 최 행정부지사는 의료기관 및 보건소에 대한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하면서, 도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아 의료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에 따라 응급의료정보제공(e-gen) 앱을 통해 실시간으로 정보를 제공하고, 심야 약국 운영 등의 대책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비상진료체계 점검

최만림 행정부지사는 경남 지역의 마산의료원, 통영시보건소, 경상국립대병원을 차례로 방문하여 의료기관의 집단휴진 대응 비상진료체계를 점검했습니다. 의료기관과 보건소에게 휴진 대비 비상진료체계 운영에 대해 철저히 준수할 것을 요청하고, 도민들의 의료이용이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비상진료체계 강화

도내 전 시·군에서는 집단휴진에 대비하여 경남도가 의원급 1712개 기관에 진료 명령 및 휴진 신고 명령을 발령하였으며, 휴진 여부를 확인하고 휴진율이 30% 이상일 경우 업무개시 명령 불이행 확인 및 행정처분 절차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응급의료 대응

도내에서는 응급의료를 위해 시·군 보건소, 마산의료원 등 공공의료기관의 진료시간을 오후 8시까지 연장하고, 심야 약국 190곳을 운영하며 응급의료정보제공(e-gen) 앱을 통해 실시간으로 정보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도민 안전과 건강을 위한 노력

최만림 행정부지사는 "의료계 집단행동으로 인한 도민 불편과 의료 공백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도민의 건강과 안전에 직결되는 문제인 만큼 진료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응할 계획이며 정부 방침에 따른 행정조치도 차질없이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향후 대책

경남도는 향후에도 의료기관들의 집단휴진에 대비하여 철저한 대응체계를 유지하고, 도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아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주요 포인트
도내 전 시·군에서 의원급 1712개 기관에 진료 명령 및 휴진 신고 명령
도내 공공의료기관의 진료시간 연장 및 응급의료정보제공(e-gen) 앱을 통한 정보 제공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