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미제사건 피의자 20년 죄 구속 99.9%

info 속보

미제 살인 사건 피의자의 구속

한국의 강원도 영월에서 20년 전에 발생한 미제 살인 사건의 피의자가 최근 구속됐습니다. 이 사건은 2004년에 발생한 영월 농민회 간사의 피살 사건으로, 유일한 증거였던 발자국이 피의자 것과 99.9% 일치한 국과수 감정 결과가 나와서 수사에 속도가 붙었습니다.

 

피의자의 호소

피의자인 A씨는 구속 전 "경찰과 검찰은 추리소설을 (쓰면서) 저를 범인으로 만들어가고 있는 상태입니다. 그 족적에 대해서도 믿지 않고요. 일면식도 없고 죽었다는 사람 장소도 모릅니다."라며 억울함을 호소했습니다.

 

사건의 경과

이 사건은 2004년 8월 9일 영월읍 농민회 사무실에서 간사 B씨가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된 것으로, 유일한 단서는 샌들 족적이었습니다. 경찰은 족적과 일치한 샌들 주인인 A씨를 용의선상에 올렸지만 결정적인 증거를 찾지 못해 수사가 미궁에 빠졌습니다. 사건은 장기미제로 분류되었지만 2014년에 경찰이 재수사에 나서고, 2020년 6월 현장의 족적과 A씨 족적이 99.9% 일치한다는 국과수 감정 결과가 나오며 수사에 속도가 붙었습니다. 검찰은 3년 넘게 압수수색과 보강 수사를 벌이고 A씨가 범인일 것으로 보고 영장을 청구했습니다. 법원은 범죄혐의가 충분히 소명되고 도주 및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전말과 결론

현재 A씨는 여전히 범행을 부인하는 상황이며, 향후 치열한 공방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사건은 새로운 과학기술의 발전과 함께 과거의 미제 사건들에 대한 재조명과 함께 법적인 절차와 함께 사회적인 이슈를 일으키고 있습니다.

 

미제 살인 사건피의자 구속수사 경과
영월 농민회 간사 피살사건발자국이 99.9% 일치한 국과수 감정 결과현장 족적과 피의자 족적의 일치
피의자의 호소범죄혐의가 충분히 소명됨도주 및 증거인멸 우려

 


 

유용한 생활 정보가 필요하시다면, qoogle.tistory.com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