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베팅 중국대사 교체 발언 싱하이밍 귀국 조만간 예상

info 속보

한국 주한 중국 대사 싱하이밍 귀국 예정

2020년 1월에 한국에 부임한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가 '베팅' 발언과 외교 활동 부재 등으로 논란을 빚은 후, 본국으로 귀국 명령을 받아 귀국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의 귀국 사실 확인

복수의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가 본국으로 귀국 명령을 받아 귀국 준비 중인 사실이 확인되었다. 그는 약 20년간 남북 관련 업무를 수행한 외교 전문가로, 2020년 1월에 한국에 부임했으며, 한국어에 능통하고 한국 내 인맥도 풍부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었다.

논란의 발달

그러나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는 한국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의 회동에서 논란을 빚은 발언을 한 후, 눈에 띄는 외교적 활동을 하지 않아 '기피 인물'로 지목되었으며, 우리 정부와의 공식 접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귀국 후의 대리 대사 안건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의 귀국 후 팡쿤 주한중국대사관 공사가 대사대리를 맡을 것으로 전망된다.

시점내용
2020년 1월한국 부임
2020년 6월'베팅' 발언으로 논란
현재본국 귀국 준비 중

한국-중국 외교 관계에 미치는 영향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의 귀국이 한국-중국 외교 관계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과거의 발언과 논란을 바탕으로 한국 정부와의 관계 개선에 도움이 될지, 아니면 새로운 대사의 부임을 통해 긍정적인 전환을 이룰 것인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유용한 생활 정보가 필요하시다면, qoogle.tistory.com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