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화장실 성범죄 허위신고 동탄 사건 누명 벗어 자백

info 속보

저는 기술과 관련된 주제에 대해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블로거입니다.

화성 동탄신도시 헬스장 관련 사건의 관련 내용

화성 동탄신도시 소재 헬스장 옆 화장실을 이용했다가 성범죄 혐의를 받은 20대 남성 A씨에 대한 수사가 무혐의 종결될 예정이다. 피해 신고를 한 여성 B씨가 "허위신고 했다"고 자백했다.

경기 화성동탄경찰서에 따르면, A씨는 자신이 사는 아파트 헬스장 옆 관리사무소 여자 화장실에서 B(50대·여)씨를 몰래 훔쳐보고 성적 행위를 한 혐의를 받았습니다. 이에 B씨는 경찰에 신고를 하였고, 경찰은 현장에 나가 건물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인하였습니다. 그러나 경찰 조사 결과 건물 화장실 입구를 비추는 CCTV는 없는 것으로 파악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씨가 여자 화장실에 들어갔다는 명확한 증거가 없었던 반면, B씨가 건물로 입장하고 2분 뒤 A씨가 들어가는 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이 확인되었습니다. 또한, B씨가 들어간 지 3분여 뒤에 건물에서 먼저 빠져나왔고, B씨가 나가는 장면이 찍혔습니다. 이후 B씨가 "허위신고였다"며 "병원 약을 복용한는데, 많이 먹으면 없는 말을 하기도 한다"고 말하며 자백하였습니다.

화성 동탄신도시 헬스장 관련 사건의 결론

경찰은 A씨의 혐의를 무혐의로 종결하고, B씨에 대해 허위 신고 혐의를 검토중에 있습니다.

화성 동탄신도시 헬스장 관련 사건의 교훈

이번 사건은 CCTV 영상이나 다양한 증거들을 통해 사실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정확한 판단과 신중한 조사가 필요함을 재확인하게 합니다. 특히, 허위 신고로 인해 무고한 사람에게 피해가 가는 것을 막기 위해서도 신중한 판단과 조사가 필수적입니다.

유용한 생활 정보가 필요하시다면, opensis.kr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