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미국 PCE물가 5월 2.6% 상승으로 시장 예상 부합

info 속보

브루클린 슈퍼마켓, 미국 5월 PCE 가격지수 상승률 및 시장 전망

최근 미국 상무부에 따르면, 5월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가 전년 동월 대비 2.6%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시장의 예상치와 부합하여 인플레이션 둔화 신호를 보내는 것으로 해석되고 있습니다. PCE 가격지수는 미국 소비자들이 재화를 구매할 때 지불하는 가격을 나타내는 지표로,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가 가장 신경쓰는 물가 지표 중 하나입니다.

연준과 PCE 가격지수

PCE 가격지수는 에너지와 식료품을 제외한 근원 PCE 가격지수와 전체 PCE 가격지수로 구분되는데, 근원 PCE 가격지수는 에너지와 식료품 가격의 변동성을 제외한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더 잘 보여주는 지표로 여겨집니다. 최근 5월에 발표된 근원 PCE 가격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2.6%, 전월 대비 0.1% 상승했습니다. 이는 2월부터 4월까지 3개월 연속 2.8%를 기록한 뒤 감소한 수치로 해석됩니다.

시장 전망

5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에 이어 5월 PCE 가격지수도 인플레이션 둔화 조짐을 보여, 금리 인하에 대한 시장의 기대감이 한층 커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연준 의장 제롬 파월은 이번 CPI 지표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내리고, 추가적인 지표가 나오길 희망한다는 발언을 했으며, 이로 인해 시장 참가자들은 금리 인하 가능성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습니다.

미국 브루클린 슈퍼마켓

위 기사에서 언급된 '미국 뉴욕 브루클린 슈퍼마켓'은 해당 기사와 직접적인 연관이 없는 정보로 보입니다. 그러나 현재 브루클린의 소비자들에게 유용한 정보들을 제공하는 슈퍼마켓의 역할은 중요합니다.

미국 뉴욕의 경제 상황

미국의 경제 상황과 관련하여 주요한 인플레이션 지표나 중요한 경제 지표들에 대한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투자자들과 소비자들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러한 정보들은 경제 상황에 대한 올바른 판단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며, 미국 시장에서의 결정에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유용한 생활 정보가 필요하시다면, qoogle.tistory.com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