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MB 나경원 만나 당정 힘 모아야…분열 안 돼

info 속보

나경원, '배신의 정치' 공방에 "국민을 위한 배신이라면 이해" MB 찾은 나경원 (서울=)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나경원 의원이 29일 서울 강남구의 이명박 전 대통령 사저를 찾아 이 전 대통령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4.6.29 [나경원 후보 캠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 류미나 기자 =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국민의힘 나경원 대표 후보와 29일 만나 "당정이 힘을 모아야 한다"며 "여당 같은 야당이 있는데 힘이 분열되면 안 된다"고 당부했다고 나 후보 측은 전했다. 나 후보는 이날 오전 8시께 강남구 논현동의 이 전 대통령 사저를 찾아 약 20분간 면담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개인보다 국가를 우선하는 정신이 앞서야 한다"고 강조했고, 나 후보는 "그런 마음으로 (출마) 했고, 우리 당의 뿌리가 흔들리는 것 같다. 이 전 대통령께서 당의 뿌리여서 왔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나 후보의 언론 인터뷰를 봤다고 언급하면서 "개인보다 정의, 당이 우선되는 것이 급선무"라고 말했다. 이어 "나라가 지금은 어려울 때라, 소수의 여당이니까 힘을 한 번 모아야 한다"며 "다른 건 없고, 나라가 잘됐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나 후보는 이 전 대통령 예방 후 기자들과 만나 "이 전 대통령께서 당과 나라에 대한 걱정을 많이 말씀하셨다"며 "당과 정부가 갈등과 분열을 해선 안 되고, 당도 하나로 돼야 한다고 하셨다"고 전했다. 아울러 "지금 어려운 상황이니 여당도, 정부도 하나가 돼서 국가를 위해 일해달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나 후보는 당권 경쟁자들 사이 벌어진 '배신자 공방'에 관해 "특정인에 대한 배신이 국민을 위한 배신이라면 그것은 당연히 우리가 이해될 수 있다"면서도 "그 특정인을 위한 배신이 국민을 위한 배신이 아니라 사익을 위한 배신이라면 그것은 다른 차원"이라고 말했다. 앞서 원희룡·윤상현 후보는 "배신의 정치"를 거론하며 한동훈 후보를 직격했고, 이에 한 후보는 "내가 배신하지 않아야 할 대상은 대한민국과 국민"이라며 맞받았다. 나 후보는 이후 페이스북을 통해 "전당대회를 관심있게 지켜보고 계시는 이명박 대통령께서는 누구보다도 당의 분열을 깊이 걱정하셨다"며 "당의 분열은 개인의 욕심에서 나오고, 욕심이 쓸데없는 편 가르기로 이어진다"고 다시 한번 언급했다. 이어 "개인 욕심을 위해 국민을 파는 것도, 개인 욕심을 위해 대통령을 파는 것도, 모두 당원과 국민을 위한 진정성 있는 정치가 아니다. 사심의 정치가 바로 배신의 정치"라며 "욕심을 내려놓고, 당을 하나로 만들 수 있는 당 대표가 필요합니다. 민심과 윤석열 정부 성공을 나누는 것부터 옳지 않다"고 밝혔다. minaryo@yna.co.kr

대선주자 나경원, 이명박 전 대통령과의 면담 내용

2024년 6월 29일,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나경원 의원이 이명박 전 대통령을 만나며 이 전 대통령의 당 정체성과 국가에 대한 걱정을 나누었습니다. 나경원 후보는 이명박 대통령과의 면담을 통해 당의 단결과 국가의 안정을 강조했습니다.

나경원-이명박 회동, 국가 안정과 당의 단결에 대한 당부

이명박 전 대통령은 나경원 후보와의 면담에서 "당정이 힘을 모아야 한다"며 "여당 같은 야당이 있는데 힘이 분열되면 안 된다"고 당부했습니다. 이에 나경원 후보는 이 전 대통령의 말을 인용하며 "당과 정부가 갈등과 분열을 해선 안 되고, 당도 하나로 돼야 한다"고 이야기했습니다.

정치적 공방에 대한 나경원 후보의 입장

나경원 후보는 정치적 공방에 대해 "특정인에 대한 배신이 국민을 위한 배신이라면 그것은 당연히 우리가 이해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그 특정인을 위한 배신이 국민을 위한 배신이 아니라 사익을 위한 배신이라면 그것은 다른 차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개인 욕심을 위해 국민을 파는 것도, 개인 욕심을 위해 대통령을 파는 것도, 모두 당원과 국민을 위한 진정성 있는 정치가 아니다"라며 정치적 이해관계를 강조했습니다.

이번 면담을 통해 나경원 후보는 정치적 지향과 정체성을 재확인하고, 국민과의 약속을 다시 한 번 새기는 계기로 삼았습니다.

유용한 생활 정보가 필요하시다면, onioninfo.kr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