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미연방대법 의회폭동 참가자 과잉기소 판결…인준 방해 입증해야

info 속보

미국 대법원, 1.6 사태 관련 업무방해 혐의 판결

미국 연방대법원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2021년 1월 6일 국회의사당을 점거한 사건(1.6 사태)과 관련해 미 연방검찰이 일부 가담자들을 기소하는 과정에서 업무방해 혐의를 남용했다고 판결했습니다.

미국 대법원의 판결 내용

대법원은 검찰이 업무방해 혐의를 적용하려면 "피의자의 행위가 방해 의도가 있거나 실제로 당선 인준을 방해했음을 입증했어야 했는데, 그렇지 못했다"고 지적했습니다.

판결에 찬성 및 반대한 대법관들

이번 판결에는 보수 성향과 진보 성향의 대법관들이 각각 찬성과 반대 의견을 제시했습니다. 이에 따라 하급법원은 피의자에 대한 업무방해 혐의에 대한 재판을 진행하게 될 전망입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입장

트럼프 전 대통령 또한 지난해 8월 잭 스미스 미 연방특검에 의해 동일한 혐의로 기소되었지만 '면책 특권'을 주장하여 사건을 맡은 워싱턴DC 연방지법은 아직도 정식 재판 기일을 잡지 못하고 있습니다.

가담자 수기소 현황
  • 1400명
  • 약 250명 기소
  • 검찰은 1.6 사태로 기소된 1400명 중 약 250명이 이번 판결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대법원의 판결을 고려할 때 모두에 대해 무죄 판결이 내려질 가능성은 희박합니다.

    이번 판결이 오는 11월 대선을 앞두고 미국 정치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에 대한 관심과 논란이 예상됩니다.

    유용한 생활 정보가 필요하시다면, onioninfo.kr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