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택시기사 폭행 가방받은 김건희 잘못 주장한 승객 벌금형

info 속보

벌금형 선고받은 60대 승객

택시 운전기사를 폭행한 60대 승객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춘천지법 원주지원 형사3단독 황해철 판사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운전자 폭행 등) 혐의로 불구속기소 된 A(65)씨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

운전기사를 폭행한 사건

A씨는 지난 1월 23일 오후 10시 45분쯤 원주시에서 B(66)씨가 운행하는 택시에 탑승한 뒤 정치 관련 대화를 나누다가 '여사가 명품 가방을 받은 것이 잘못된 것 같다'는 B씨의 말에 화가 나 주먹으로 B씨의 얼굴을 여러 차례 때린 혐의로 기소됐다.

벌금형과 항소

운행 중인 택시 운전자를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는 '정신을 차리라'는 취지로 B씨의 머리를 몇 대 툭툭 친 것일 뿐 폭행이 아니라고 주장했으나 재판부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검찰은 1심 벌금형 판결에 불복해 양형 부당 등을 이유로 항소했다.

구분내용
판결벌금 500만원 선고
항소양형 부당 등으로 항소

법정 판시

황 판사는 "피고인이 주먹으로 운행 중인 택시 기사 B씨의 얼굴, 머리 등을 여러 번 때려 폭행한 사실이 명백히 인정된다"면서 "이해하기 어려운 주장으로 범행을 부인하고 반성하는 모습도 보이지 않는 것은 물론 용서받기 위한 노력도 하지 않는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김건희 여사의 관련 발언

김건희 여사가 지난 10일 중앙아시아 순방길에 나서면서 '바이바이 플라스틱 백'이라는 문구가 적힌 에코백을 들고 있다.

유용한 생활 정보가 필요하시다면, onioninfo.kr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