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러브버그, 2023년 서울 민원 1000건 증가 의심

info 속보

러브버그 대응을 위한 친환경적 방역 대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

서울시내 러브버그로 인한 민원이 급증한 가운데, 윤영희 의원은 러브버그와 팅커벨에 대한 친환경적 방역계획 마련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살펴보겠습니다.

러브버그 민원 27% 급증, 지역별 발생 현황

서울시 보건복지위원회의 자료에 따르면, 러브버그로 인한 민원이 작년에 비해 27% 이상 증가하여 5600건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은평구, 서대문구, 마포구에서 민원이 가장 집중되었으며, 지구 온난화로 인해 러브버그의 확산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2022년2023년
은평구3558건2600건
서대문구577건978건
마포구197건437건

러브버그팅커벨에 대한 친환경적 방역 대책이 마련되지 않은 상황 속에서, 러브버그와 팅커벨이 생태계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유익충임에도 불구하고, 다양한 지역에서 큰 불편을 초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러브버그와 팅커벨에 대한 방역계획 부재에 대한 비판

윤영희 의원은 서울시의 러브버그와 팅커벨에 대한 방역계획 부재를 지적하며, 이로 인해 시민들의 불편이 계속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서울시는 러브버그와 팅커벨에 대한 친환경적 방역계획을 수립해야 하며, 시민들의 불편해소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환경보호와 시민 편의를 모두 고려한 친환경적 방역 대책 수립 필요

윤영희 의원은 러브버그와 팅커벨에 대한 환경보호에 중점을 둔 방역 대책 수립이 필요하다고 촉구하며, 이를 통해 환경을 보호하고 동시에 시민들의 불편을 해소할 수 있도록 시가 적극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