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의사 연봉 4억 가장 임금 높은 지방·공공병원

info 속보

의료기관 의사 평균 연봉 조사 결과

의료기관 중 의사 1인당 평균 연봉이 가장 높은 곳은 영남에 있는 특수목적 공공병원으로, 평균 4억원이었다. 개인 최고 연봉은 6억원으로 특수목적 공공병원에서 나왔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보건의료노조)은 지난 4월 24일부터 지난 5월 22일까지 노조 조합원이 있는 의료기관 113곳을 대상으로 의사 임금 현황을 조사한 결과를 18일 공개했다. 조사기관은 국립대병원 10곳, 사립대병원 37곳, 지방의료원 26곳, 민간중소병원 14곳, 적십자병원 4곳, 근로복지공단병원 6곳, 특수목적 공공의료기관 11곳, 재활의료기관 5곳 등이다.

의료기관 유형평균 연봉
특수목적 공공의료기관4억원
국립대병원, 사립대병원1억5000만원 - 2억원
지방의료원3억9000만원 - 4억원
재활의료기관3억9000만원

의사 평균 연봉이 가장 높은 병원은 영남지역의 한 공공병원으로, 1인당 평균 4억원을 받았다. 이어 경기 지역의 지방의료원과 호남 지역의 재활병원 의사가 1인당 평균 3억9000만원이었다. 개인별로는 영남 지역의 특수목적 공공병원 의사가 6억원으로 가장 연봉이 높았다. 그 다음으로 충청 지역과 경기 지역 지방의료원 소속 의사가 각각 5억9478만원, 5억3200만원을 받았다. 국립대병원과 사립대병원 등 대형병원 전문의 1인당 평균 임금은 1억5000만원에서 2억원 수준이었고, 최고 연봉은 4억원 수준이었다.

의료기관별 의사 임금 비교

전체 인건비 대비 의사 인건비 비중도 조사됐다. 의사 인건비 비중은 영남의 한 민간중소병원이 40%로 가장 높았다. 그다음으로는 영남 민간 중소병원인 A병원(37.8%), 서울 사립대 병원인 B병원(37%), 경기 민간 중소병원인 C병원(36.9%) 등의 순이었다. 지방병원, 민간중소병원, 공공병원의 의사 인건비 비중이 높았으며, 경영악화를 겪고 있는 사립대 병원도 일부 포함됐다.

  • 영남 민간중소병원 A병원: 의료기관 중 의사 인건비 비중 37.8%
  • 서울 사립대 병원 B병원: 의료기관 중 의사 인건비 비중 37%
  • 경기 민간중소병원 C병원: 의료기관 중 의사 인건비 비중 36.9%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