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푸틴과 김정은 정상회담 앞둔 백악관 우려

info 속보

북한 러시아 정상회담

19일,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24년 만에 정상회담을 앞두고 있습니다. 미국의 백악관은 러시아와 북한 간의 협력 강화를 우려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의 북한-러시아 관계 및 관련된 최신 소식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분단국가 간 협력의 확대

북한과 러시아 간의 정상회담을 통해 포괄적 동반자 협정에 서명할 예정으로 보도됩니다. 이번 회담은 북한과 러시아 간의 협력을 한층 확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정상회담 일정내용
방북 24년 만북한을 방문한 러시아 대통령의 방북은 24년 만에 있었습니다.
우호적 방문러시아 언론은 이번 방문을 "우호적인 국빈 방문"으로 묘사하며 양 정상이 정상회담을 통해 협정에 서명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우려

러시아와 북한 간의 협력 강화는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유지, 글로벌 비확산 체제 수호, 유엔 안보리 결의를 준수하고 우크라이나 국민을 지지하는 사람이라면 크게 우려해야 할 사안이라고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지적했습니다. 이에 대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우리는 푸틴의 방북에 대해서 걱정하지 않는다"며 "우리가 우려하는 것은 양국 관계의 심화"라고 밝혔습니다.

우크라이나와의 관련성

미국의 한국군 당국은 북한이 러시아에 포탄 등 무기를 지원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에 러시아가 미국과 동맹들의 러시아 고립 노력에 대응하기 위해 오랜 냉전 시대 파트너와의 관계를 강화하고 있다는 전문가 평가가 제시되었습니다.

이번 방문은 다양한 정치적 의미를 내포하고 있으며, 현재의 국제 정세와의 관련성을 잘 살펴봐야 합니다.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