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한동훈, 유시민 유죄 - 애완견, 가짜뉴스, 위험, 언론 관

info 속보

가짜뉴스와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명예훼손 판결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사건에 대한 대법원의 벌금형 확정으로 인한 후속 조치와 관련하여 한 전 위원장의 발언에 대한 소식입니다. 사건의 배경과 관련된 상세한 내용을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판결 내용 요약

대법원 3부는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사건에 대해 벌금 500만 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습니다. 유시민 전 이사장은 2019년 12월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서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노무현 재단에 대한 검찰의 계좌 추적에 관여했다고 발언한 혐의로 기소되었습니다.

한 전 위원장의 발언

한 전 위원장은 이번 판결에 대해 SNS를 통해 "오늘 유시민씨의 저에 대한 가짜뉴스 범죄에 대한 유죄 판결이 최종 확정되었다"며 "AI(인공지능) 시대에서 가짜뉴스로 인한 선동은 더 쉬워지고 더 정교해지고 잘 확산된다"고 밝혔습니다. 유시민 전 이사장에 대한 판결을 계기로 가짜뉴스에 대한 경각심을 제기하고, AI 시대에 가짜뉴스로 인한 선동 현상이 더욱 증가할 수 있다는 우려를 표현했습니다.

언론과의 비판적 시각

한 전 위원장은 민주당 대표 이재명의 '언론은 검찰 애완견' 발언을 언급하며 "언론을 '애완견'처럼 협박하려는 시도에는 단호히 반대한다"고 밝히고, "'애완견' 운운하는 비뚤어진 언론관은 가짜뉴스 못지 않게 위험하다"며 "민주주의를 위협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를 통해 한 전 위원장은 언론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를 보호하면서도 가짜뉴스로부터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정책이 필요하다는 촉구를 전하였습니다.

가짜뉴스와 인공지능 시대

한 전 위원장은 "AI시대가 와도, 세상이 변해도 시시비비를 가리고 정론직필하는 언론의 역할은 줄어들지 않을 거란 믿음이 있다"며 "가짜뉴스 피해는 막으면서도 언론과 표현의 자유의 본질도 지키는 AI시대의 가짜뉴스 방지 정책을 만들어 가야 한다"고 밝혀 가짜뉴스로부터의 피해를 최소화하면서도 언론의 역할과 자유를 보장할 필요성을 강조하였습니다.

유시민 전 이사장의 입장

유 전 이사장은 "개인적 공격이 아닌 이성적 공격을 펼쳤다"며 판결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습니다. 이에 대한 후속 소식과 의견 등도 차후 살펴볼 필요가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참고 자료

  • 대법원 명예훼손 판결 관련 소식
  • 유시민과 한동훈의 입장 및 발언 내용
  • 언론과 가짜뉴스에 대한 사회적 관심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