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군산 시간당 146㎜ 폭우 주택·도로 잠겨 주민 고립

info 속보

기상청 발표 내용

10일 밤사이 충청·전라권을 중심으로 기록적 폭우가 쏟아지면서 주민 고립과 주택·도로 침수 등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특히 군산 어청도에는 시간당 146㎜의 폭우가 내려 기상 관측 이래 최다 강수량을 기록했습니다.

지역누적 강수량
익산 함라255㎜
익산 여산217㎜
군산196.5㎜
군산 어청도177.5㎜
진안 주천125㎜
무주104.5㎜
익산99.7㎜
전주52.7㎜
완주44㎜

환경

이날 6시 기준으로 전북특별자치도에서는 주택 침수 17건, 도로 침수 16건, 토사 유출, 인도 침수 1건 등 피해가 접수됐으며, 도내 4개 시·군에서는 47.1㏊에 달하는 농작물 침수 피해도 발생했습니다.

안전

완주 운주면사무소 인근 장선천의 범람으로 운주면과 경천면 일대 마을이 고립돼 주민 10여명이 소방당국 구조를 받았고, 폭우로 영산강 수위가 높아지면서 홍수경보가 내려졌습니다. 대구도 호우경보가 발효되면서 외출과 차량 운전에 대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습니다.

대중교통

위기 상황으로 인해 열차 운행 일부 정지 및 조정이 이뤄졌습니다. 자세한 운행 정보는 관련 기관으로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재난 대응

행정안전부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종대본)의 단계를 격상하고, 호우 위기경보 수준을 ‘주의’에서 ‘경계’로 높이는 등 적극적인 대응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보고되지 않았으나, 주변 상황을 주의 깊게 관찰해주시기 바랍니다.


 

유용한 생활 정보가 필요하시다면, qoogle.tistory.com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