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언론인 상대 망언, 이재명·양문석 사과 요구

info 속보

이재명, 대북 불법송금 기소와 민주당의 언론 비판

지난 14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북송금 의혹으로 기소된 가운데 언론을 향한 비판을 받았습니다. 언론현업 단체들은 이에 대해 반발하고 있으며, 이에 대한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언론 비판 발언

이재명 대표는 대북송금 의혹에 대해 "희대의 조작 사건"이라며 언론을 향해 "마치 검찰의 애완견처럼 주는 정보 받아서 열심히 왜곡 조작하고 있지 않습니까"라는 발언을 했습니다. 이에 대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언론 비판에 대한 단체들의 반응

한국기자협회·전국언론노조·방송기자연합회는 이 대표와 민주당 국회의원들의 발언에 대해 "과도한 망언"이라며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이들은 이러한 발언이 언론의 자유를 억압하는 시도로 해석되며,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민주당의 입장

더불어민주당은 이에 대해 '애완견'이라는 표현은 공식 용어를 사용한 것이라는 입장을 내놓으며 이를 변명했습니다. 이에 대한 입장은 논란의 여지가 있는 상황입니다.

결론

이재명 대표와 더불어민주당의 언론 비판 발언은 여러 당사자들의 강한 반발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이에 대한 논의와 해법 모색이 필요한 상황으로 보여집니다.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