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한동훈 제2 이준석 대비하는 최고위원 필승전략

info 속보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러닝메이트 구성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7·23 전당대회 출마를 선언할 예정이며, 이에 따라 최고위원 러닝메이트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한 전 위원장은 대표가 될 경우에도 안정적인 지도부 운영을 위해 내부에 우군이 필요한 상황으로, 최고위원 선거에서는 계파 간 수싸움이 예상된다.

러닝메이트 구성

한동훈 전 위원장의 전당대회 출마를 위한 캠프 구성이 마무리 단계에 들어갔으며, 캠프의 인적 구성과 역할이 논의 중이라고 합니다. 한 전 위원장은 러닝메이트를 선정하기 위해 원내외 인사들과 만남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위원들의 중요한 역할

러닝메이트의 선출은 해당 정당의 지도부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중요한데, 한동훈 전 위원장의 '어대한' 이미지를 고려하면 러닝메이트의 구성이 매우 중요한 부분입니다. 현행 지도부의 구조상, 최고위원의 수는 지도부의 의결권 행사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최고위원 후보에 대한 예상

현재까지 러닝메이트 후보로 거론되는 인사들은 원내에서는 장동혁·김형동·김예지·박정훈·정성국·한지아 의원 등이며, 원외에서는 김종혁 국민의힘 조직부총장, 김경율·구자룡 전 비대위원이라고 합니다. 이 외에도 김준호 서울 노원을 당협위원장로도 최고위원 출마 가능성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