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법원 앞 유튜버가 밝히는 죽이고자 하는 마음 없었다

info 속보

제목: 대낮 법원생방송 유튜버 살해 혐의, 법정서 "살인 의도 없었다" 주장

유튜버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50대 남성이 법정에서 "살인할 의도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주장을 받고 법정에서 펼쳐진 상황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범행 재구성

50대 A씨는 지난달 9일 오전 9시 52분쯤 부산 연제구 부산법원 종합청사 앞에서 생방송을 중이던 다른 유튜버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흉기에 찔린 피해자는 심정지 상태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고, A씨는 범행 후 경북 경주시 길거리에서 체포되었습니다.

측면 주장

재판에서 A씨는 "보복할 목적은 존재하지 않았고, 상해의 고의로 찔렀으며, 계획적인 살인은 아니었다"며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또한 재판부가 A씨에게 "흉기로 피해자의 등과 가슴을 여러 차례 찔르고 관통상을 입혔는데 살인의 고의가 없는 게 맞나"고 묻는 질문에도 "죽이고자 하는 마음은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유족의 반응

재판이 끝난 후 피해자의 유족은 울분을 터뜨렸으며, 법원 외에서 유족과 경찰 간에는 몸싸움이 벌어졌다고 합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검찰은 A씨가 피해자의 상해, 모욕, 협박 사건 등에 대한 보복 또는 피해자의 증언을 막기 위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