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미국 백악관 푸틴 北 金 위원장 외교 유일한 해법

info 속보

북한 방문 중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회담

19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북한을 방문 중이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회담 중에 있는 가운데,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유일한 해법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국빈 방문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관측과 대응

미국 백악관은 북한을 국빈 방문 중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외교가 한반도 문제 해결의 유일한 해법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해줄 것을 촉구하고 있다. 미국의소리(VOA)와 BBC 방송 등 외신은 백악관이 지난달 중러 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이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유일한 해법이 정치·외교적 수단임을 재확인한 사실을 푸틴 대통령에게 상기시켰다고 보도했다.

미국 백악관의 입장

백악관 대변인은 "우리는 푸틴 대통령이 이번 회담에서 김 위원장에게 이러한 메시지를 전달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또한, "러시아와 북한 간 협력 심화에 대해 관심이 있는 이들이라면 누구나 크게 우려해야 할 사안"이라며 "북한의 대러 무기 제공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전쟁을 가능하게 하는 데 도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우리는 이에 대해 경고해왔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푸틴 대통령의 이번 방북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전쟁을 정당화시키는데 힘을 실어주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의 우려

장피에르 대변인은 “우리는 어떤 나라도 현재 우크라이나에서 분명히 목격되고 있는 러시아의 침략 전쟁을 부추기는 기반을 푸틴 대통령에게 제공돼서는 안된다고 믿는다”면서 “러시아는 유엔 헌장을 명백히 위반하고 국제 체제를 약화시키려 하고 있다”고 우려를 표명하였다.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