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푸틴 24년 만에 北 방문하여 포괄적 협력 관계 구축

info 속보

러시아의 푸틴 대통령, 북한 방문과 관련된 다양한 세부사항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24년 만에 방문한 북한은 관계 격상, 경제·군사 협력, 독립적인 결제 체계 도입 등 포괄적 협력과 관련된 다양한 세부 사항을 논의했습니다. 이에 대한 내용과 관련 소식을 살펴보겠습니다.

푸틴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강화된 관계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각료들을 포함한 비공개 확대 회담과 단독 정상 회담을 통해 관계를 강화하고 새로운 기본 문서가 준비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푸틴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확대 회담

푸틴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확대 회담에서는 양국 정상 외에도 북한의 김덕훈 내각 총리, 최선희 외무상, 박정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등 외교 및 군사 부문 북한 고위 관리 6명이 동석했습니다.

러시아와 북한의 무역 결제 체계 추진

러시아와 북한이 러시아 루블을 바탕으로 결제 시스템 구축을 논의 중이며, 특히 북한이 러시아에게 탄약과 노동력 공급 대가로 다양한 보상을 제공한다는 뜻으로 보고 있습니다.

미국의 우려와 비난

미국은 북한이 러시아에 무기를 공급하게 놔두지 않겠다며 양국의 밀착에 걱정을 드러내고 있으며, 이에 대한 미국의 비판적인 발언과 우려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푸틴 대통령과의 격상된 관계에 대한 긴장

푸틴 대통령의 북한 방문은 미국을 비롯한 많은 국가들에게 긴장을 불러일으키고 있으며, 이에 대한 이해와 관련된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