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부채 바꾸면 스파르타처럼 멸망? 자녀 이제 눈뜨세요!

info 속보

윤석열 대통령, 인구 국가비상사태 선언

윤석열 대통령은 19일 "오늘부로 인구 국가비상사태를 선언하고 저출생 문제를 극복하는 날까지 범국가적 총력 대응체계를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인구전략기획부'가 신설되어 일·가정 양립 환경 조성 등의 대책을 추진할 예정이다.

윤석열 대통령, 저출생 대응체계 선언과 인구정책 종합 기획 예정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 2주년을 계기로 신설할 '저출생대응기획부'를 '인구전략기획부'로 명명했으며, 이를 통해 저출생 대책뿐만 아니라 고령사회와 이민 정책을 종합적으로 기획할 예정이다. 또한, 이에 따라 인구전략기획부에 인구정책 기획·평가·조정 기능과 함께 지자체 사업에 관한 사전 협의권 및 사전 심의권이 부여될 예정이다.

윤석열 대통령, 저출생 대책 핵심 분야로 '일·가정 양립' 선정

윤석열 대통령은 저출생 문제 해결을 위한 3대 핵심 분야로 '일·가정 양립', '양육', '주거'를 내세우고, 특히 일·가정 양립을 강조하며 '눈치 안 보고 육아휴직을 쓸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여성과 남성의 육아휴직 사용률을 높이기 위해 관련 지원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윤석열 대통령, 인식 전환의 중요성과 국가 총력대응 체계 구축을 당부

윤석열 대통령은 회의에서 인구 감소와 저출생 문제에 대한 심각성을 강조하고, 인구전략기획부 출범에 따라 국가총력대응 체계를 구축할 수 있게 국회의 협조를 당부했다. 또한, 사회적 분위기와 삶의 가치관, 인식 전환의 중요성에 대해 언급하며 새로운 시대에 맞는 생애주기별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을 명시했다.

윤석열 대통령, 기업 및 각계의 참여로 저출생 대응체계 구축

회의에는 기업 대표와 맞벌이 워킹맘, 다둥이 아빠, 청년, 학부모 등 80여 명이 참석하였으며, 이를 통해 기업 및 각계의 참여를 통해 저출생 대응체계를 구축할 것을 명시하였다.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