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장마 첫날 곳곳 40도 육박! 6월 최고기온 신기록!

info 속보

날씨: 폭염과 장마가 이어지는 한국의 기상

 

기상변화가 빠르게 일어나는 한반도에서는 폭염과 장마가 번갈아 찾아오고 있습니다. 최근의 기상현상을 살펴보겠습니다.

 

폭염

한국 전역에서 폭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6월 19일에는 서울을 포함한 전국 92곳에서 폭염주의보가 발령되었습니다. 남부지방 등 몇몇 지역에서는 35도를 웃돌고, 경북 경산시 하양읍은 심지어 39도까지 치솟았습니다. 이로써 역대 6월 최고기온 신기록이 작성되었으며, 기상청은 폭염주의보를 발령했습니다. 이번 폭염은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장마

한편, 제주도는 폭우에 시달리고 있으며, 남부지방에서는 오는 22일부터 장마가 시작될 예정입니다. 이에 따라 제주도에는 50~100㎜의 비가, 제주 산지에는 최대 200㎜ 이상의 폭우가 예상되고 있습니다. 이는 중부지방의 무더위와는 대조적인 기상현상으로, 물기가 필요한 농작물에게는 유익한 소식일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장마가 시작되더라도 중부지방에서는 폭염이 계속되며, 낮 기온이 30도를 웃돌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날씨 변화에 대비하기

폭염과 장마가 번갈아 찾아오는 이번 기간에는 적절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외출 시에는 적절한 보온과 보습을 유지하고, 물가가 높은 환경에서는 탈수를 방지하기 위해 충분한 수분을 섭취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여기에 더해, 장마 시에는 침수 피해가 없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또한, 농작물을 장마 기간에 적절히 관리하여 물기를 충분히 공급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정리

현재 한국은 폭염과 장마가 번갈아 찾아오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에 따라 안전에 대한 관심과 적절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폭염 시에는 탈수를 막고, 장마 시에는 침수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주의해야 합니다. 또한, 농작물에게는 장마가 신선한 물을 공급해주는 보금자리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향후 기상 변화에 대비하여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출처기사 링크
기사1링크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