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민원 폭탄 공기업 가해자가 사직서 제출

info 속보

밀양 여중생 성폭행 가해자 A씨 사직서 제출

밀양 여중생 성폭행 사건의 가해자 중 한 명으로 지목된 A씨가 최근 사직서를 제출한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이에 관련하여 해당 공기업과 일부 유튜버들의 활동으로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A씨의 사직 처리와 관련한 최신 소식을 알아보겠습니다.

A씨의 사직서 제출과 관련된 상황

  • 19일, A씨는 밀양시 안에 위치한 시설관리공단에 사직서를 제출했습니다.
  • A씨는 유튜브를 통해 자신을 성폭행 사건 가해자로 지목하자 밀양시와 해당 공단에 해고를 요구하는 글과 전화가 쏟아지면서 사직서를 제출하게 되었습니다.
  • 공단은 신원조회 후 이번 주 내에 A씨의 사직을 처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A씨의 업무 및 공단 입사 경위

A씨는 밀양에 있는 민간 시설물 관리 업체에서 근무하다가 2017년 공단이 출범할 당시 공개채용을 통해 해당 공단에 입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밀양 집단 성폭행 사건과 최근 상황

밀양 집단 성폭행 사건은 2004년에 발생한 사건으로, 최근 일부 유튜버들의 활동으로 다시 주목받고 있습니다. 이를 통해 과거의 일이 재조명되면서 사회적인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