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대통령실 행정관 검찰 소환조사…김 여사 고가가방 수사 속도

info 속보

대통령실 행정관 소환 조사, 검찰의 빠른 수사 속도

대통령실 관계자를 조사하는 일은 이번이 처음이라는 점에서 검찰의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고가 가방 수수 의혹과 관련해 대통령실 관계자를 소환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조 행정관을 상대로 최 목사와의 연락 내용과 청탁의 여부 등을 확인할 예정으로 보입니다.

 

논란 속에 권익위 결정, 사퇴 의사를 밝힌 최정묵 위원

지난 10일 국민권익위원회가 김 여사의 고가 가방 수수 사건을 종결 처리한 것에 대한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권익위는 당시 김 여사가 받은 가방이 대통령과 직무 관련성이 없으며, 청탁금지법상 배우자에 대한 제재 규정이 없다는 이유로 종결 처리했습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참여연대는 청탁금지법이 아니더라도 다른 법률상의 제재 대상이 될 수 있다며 재조사와 재의결을 촉구했습니다. 또한, 국민권익위 비상임위원인 최정묵 위원은 권익위의 결정에 책임감을 느끼고 사퇴 의사를 밝혔습니다.

 

뉴스 속 제보하기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이 소식을 관심 있는 분들과 공유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