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허위 인터뷰 의혹 김만배와 신학림 구속심사 진행

info 속보

대통령 명예 훼손 의혹,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와 전 언론노조 위원장 구속 전 피의자 심문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 씨와 신학림 전 언론노조 위원장이 대통령 명예 훼손 의혹과 관련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았습니다. 김씨는 허위 보도 대가로 1억 6천 500만원을 주고받은 혐의를 비롯해 정기현 전 국립중앙의료원장과 관련한 별건의 공갈 혐의도 받았고, 신 전 위원장에게 추가된 공갈 혐의에 대한 입장을 물었습니다.

심문 결과, 각자의 주장 및 검찰의 의견

김씨의 주장에 따르면, 허위 보도 대가는 책의 판권을 포함한 대가였으며, 보도를 전제로 한 인터뷰가 아닌 사적 면담에 불과했다고 주장했고, 이에 대해 검찰은 허위 인터뷰로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김씨와 신 전 위원장을 기획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법정에서의 대응

김 씨는 법정에서 윤 대통령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를 부인하고, 신 전 위원장은 추가된 공갈 혐의에 대해 입장을 밝히지 않았으며, 각자 법정에서 진실을 밝히기로 했습니다.

구속 심사 및 검찰의 입장

김씨와 신 전 위원장의 신병 확보에 나선 검찰은 대선 후보였던 이재명 대표와 국민의힘 후보였던 윤 대통령으로 돌리기 위해 허위 인터뷰를 기획한 것으로 보고 있으며, 검찰은 이에 대한 의심을 갖고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열고 있습니다.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