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김호중 소속사 사명 변경으로 숨은 이유는?

info 속보

음주 뺑소니 혐의 가수 김호중 소속사 사명 변경 관련 소식

음주 뺑소니로 구속 기소된 트로트 가수 김호중의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가 사명을 변경했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이에 대한 소속사 측의 입장과 관련된 최근 소식을 알아보겠습니다.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 기소된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의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가 최근 사명을 변경했다. 김호중 사건을 은폐한 혐의로 소속사 대표가 구속되는 등 물의를 빚으며 사실상 폐업 절차를 밟고 있다는 관측이 우세했다.

소속사 사명 변경 및 사업 중단 결정

사명 변경 트로트 가수 김호중의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가 사명을 아트엠앤씨로 변경했습니다. 사건 발생 이후 소속사 대표의 구속 등으로 사실상 폐업 절차를 밟게 되었다는 관측이 우세한 가운데, 지난 11일 주식회사변경등기를 접수하여 사명을 변경했습니다.

사업 중단 결정 소속사는 공식입장문을 통해 매니지먼트 사업을 진행하지 않는다는 의미로 사명을 변경했을 뿐, 숨겨진 의도나 꼼수가 없다고 밝혔으며, 매니지먼트 사업을 지속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전했습니다.

아티스트와의 전속 계약 종료 및 폐업 수순

전속 계약 종료 소속사는 김호중 외에도 다수의 아티스트와의 전속 계약을 종료하며, 폐업 수순에 들어갔다는 보도가 있습니다.

공식 입장 소속사 측은 매니지먼트 사업을 중단하고 폐업을 결정한 것은 아니라며, 직원들의 거취 문제와 사업 정리 과정에서 체크할 일이 남아있기 때문에 이름을 바꾼 것이라고 설명하였습니다.

결론

소속사는 매니지먼트 사업을 중단하고 사명을 변경하였지만, 폐업 결정은 아니라는 입장을 밝히며 사건의 영향과 관련하여 현재 진행 중인 일련의 절차에 대해 설명하고 있습니다. 이후 소속사의 조치와 사건의 발전에 대한 관심이 계속될 전망입니다.

김호중생각엔터테인먼트아트엠앤씨
음주 뺑소니 혐의은폐 혐의매니지먼트 사업 종료
전속 아티스트폐업 절차사업 정리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