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부동산PF 5조원 투입으로 정상화! 뉴머니의 역할

info 속보

부동산PF시장 정상화를 위한 신규 자금 풀린다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시장에 최대 5조원 규모 신규 자금이 풀린다. 5개 시중은행과 5개 보험사로 구성된 자금으로 신규 사업자 또는 인수사업자에게 공동 대출을 제공하는 방식이다.

은행과 보험사의 PF 신디케이트론 업무협약

금융위원회는 20일 은행회관에서 5개 은행(NH, 신한, 우리, 하나, KB)과 5개 보험사(한화생명, 삼성생명, 메리츠화재, 삼성화재, DB손해보험)가 '은행·보험업권 PF 신디케이트론'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참여 금융회사는 우선 1조원 규모로 공동 신디케이트론을 조성하기로 했다. 필요시 최대 5조원까지 규모를 늘리는 것이 목표다.

자금 제공 조건 및 대상

은행이 80%, 보험사가 20% 비율로 자금을 투입하며, 자금 투입 대상은 일정 수준 이상의 사업성을 확보한 부동산 PF 사업장 가운데 소송 등 법률적 위험이 없고 대주단과 분쟁이 없는 사업장이며, 주거 및 비주거 사업장도 포함된다. 최소 여신 금액은 300억원 이상으로 정해졌다.

신규 자금 공급 방식

신규 자금 공급 방식은 크게 4가지 유형으로 구분된다. 경·공매 낙찰을 받아 신규로 부동산 PF사업을 진행하는 경우의 경락자금대출, 자율매각 사업장을 대상으로 한 인수자금 대출, 수의계약으로 부동산 PF사업장을 인수하려는 사업자를 위한 자금 공급, 부동산 PF사업장의 부실채권(NPL)을 할인매입하려는 NPL금융기관이나 NPL펀드에 대한 신규 자금 투입이다.

신디케이트론 운영 체제

신디케이트론 운영 체제는 채권액 기준으로 75% 이상 채권을 보유한 기관의 찬성에 따라 여신 신규 취급 등을 의결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또한, 주간사는 사업자가 희망하는 은행이 맡기로 했다.

이번 신규 자금 조성으로 부동산PF시장이 더욱 활성화되어 향후 부동산 사업의 정상적인 진행이 기대된다.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