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남현희 지도자 자격 상실 위기! 협회서 제명 가능성 속출

info 속보

펜싱 지도자 남현희, 제명 조치로 지도자 신분 상실 위기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씨가 서울시펜싱협회로부터 최고 수준의 징계인 '제명' 조치를 받아 지도자 신분을 잃을 위기에 처했습니다. 20일 서울시펜싱협회 관계자는 "지난 18일 제3차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고 남현희펜싱아카데미의 남현희 대표를 제명하기로 결정했다"면서 "제명은 연맹 징계 중 최고 수준"이라고 밝혔습니다. 최종 징계 처분이 확정되면 남씨가 더는 지도자 신분을 유지할 수 없게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남씨는 7일 이내 이번 징계에 대한 재심을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에 앞서, 지난 3월 스포츠윤리센터가 남씨에게 '징계 요구'를 의결한 바 있습니다. 스포츠윤리센터는 남씨가 학원 수강생들의 인권이 침해되는 상황을 인지하고도 신고하지 않는 등 지도자로서 의무를 다하지 않았다고 판단했습니다.


스포츠윤리센터의 징계 결정

스포츠윤리센터는 남씨가 학원 수강생들의 인권이 침해되는 상황을 인지하고도 신고하지 않는 등 지도자로서 의무를 다하지 않았다고 판단하여, 남현희씨에 대한 '징계 요구'를 의결했습니다. 이에 따라 3월에는 스포츠윤리센터가 남씨에 대한 징계 필요성을 입장을 내린 바 있습니다.


남현희 대표의 조사 의무 미흡

스포츠윤리센터는 남씨가 학원 수강생들의 인권이 침해되는 상황을 인지하고도 신고하지 않는 등, 지도자로서의 의무를 다하지 않았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이에 따라, 남현희 대표로서의 조사 의무를 충분히 수행하지 않았다는 판단이 내려졌습니다.


지도자로서의 의무 미충족

스포츠윤리센터는 남씨가 학원 수강생들의 인권이 침해되는 상황을 인지하고도 신고하지 않는 등, 지도자로서의 의무를 다하지 않았다는 판단을 내렸습니다. 이러한 행동이 지도자로서의 책무를 재필하지 못했다는 의미입니다.


스포츠윤리센터의 조처

스포츠윤리센터는 6개월간의 조사 후 남씨가 A씨와 관련된 정황을 알고도 신고하지 않았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이에 따라, 징계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내린 바 있습니다. 스포츠윤리센터는 지도자로서의 의무를 충분히 이행하지 않았다고 판단하여, 상응하는 조처를 내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