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美 F35 관련 6900억원 손배소 소송 정부 승소 달성

info 속보

한국 방위사업청, 블렌하임 소송에서 승리

한국 방위사업청이 미국 F-35 전투기 구입과 관련한 6900억원대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승리를 거두었습니다. 이에 대한 미 연방법원의 결정은 한국 정부의 승소를 확정짓는 것으로, 이번 결정은 한국 방위산업의 국제 소송에서의 입지를 높일 것으로 전망됩니다.

블렌하임 소송 상세 내용

미 연방대법원은 17일(현지시간) 블렌하임의 한국 정부, F-35 제조사 록히드마틴을 상대로 제기한 5억달러(약 6930억원)의 손해배상 소송에서 블렌하임의 상고 신청을 전부 기각했습니다. 블렌하임은 한국 정부가 F-35를 구입하는 과정에서 이뤄진 군사위성 절충교역에서 자사를 배제해 ‘절충교역’ 대리인으로서의 계약상 권리를 침해당했다고 주장했지만, 미 연방법원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판결 결과의 의미

이번 판결 결과는 한국의 국제 소송에서의 입지를 자문하는 관련 기관과 함께 밀접한 협력을 통해 달성되었습니다. 한국 방위산업이 국제적인 분쟁에서도 자신의 권리를 보호하고, 국익을 위해 헌신하는 모습을 세계에 보여줌으로써 한국의 방위산업 역시 국제사회에서 높은 신뢰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점내용
국제 소송 입지 강화한국의 국제 소송에서의 입지가 강화됨
방위산업 신뢰도 상승한국 방위산업의 신뢰도가 상승할 전망

한국 방위사업청과 관련 기관은 앞으로도 국민과 국익을 위해 최선을 다하며, 방위산업 관련 국제 소송에서도 한국의 입지와 권리를 적극적으로 옹호해 나갈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