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신종 인플루엔자 코로나19 후속 대유행 예상 조짐 확인

info 속보

질병관리청, '인플루엔자 대유행 대비·대응 계획' 전면 개정 발표

2024년 6월 20일, 질병관리청은 '인플루엔자 대유행 대비·대응 계획 심포지엄'을 통해 6년 만에 전면 개정된 '인플루엔자 대유행 대비·대응 계획' 초안을 공개하였습니다. 이번 개정은 코로나19로부터 다음 대유행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신종 인플루엔자를 대비하기 위한 것으로, 해당 심포지엄에는 질병관리청, 전문가들이 참석하여 의견을 나누었습니다. 이에 대한 전문가들의 의견과 심포지엄에서 공개된 내용을 살펴보겠습니다.

1. 인플루엔자 대유행 대비·대응 계획 개정 내용

질병관리청은 새로운 대유행에 대비하기 위해 '인플루엔자 대유행 대비·대응 계획'을 전면 개정하였습니다. 이번 개정안에는 조기 감시를 통한 유행 발생 전 단계의 위험신호 탐지, 백신 개발 단축 전략, 원헬스 전략을 통한 공동감시 및 경보 등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내용
조기 감시를 통해 유행 발생 전(前) 단계에서 위험신호를 탐지
핵심 수단인 백신 개발을 100일/200일로 단축하기 위한 전략
원헬스 전략을 통한 인수공통감염의 공동감시와 경보

인플루엔자 대유행 대비 계획은 조기 감시와 효과적인 대응 수단을 중시하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2. 전문가들의 의견

인플루엔자 대유행 대비 계획에 대한 전문가들의 의견은 상당히 다양하였습니다. 김우주 교수는 "2006년 신종 인플루엔자 대응 계획을 통해 진단, 백신, 항바이러스제, 격리 치료 우선순위 등을 준비해 2009년 신종 플루가 다행히 가볍게 지나갔다"며 "다만 실제 행동에 있어서 구체적으로 항바이러스제, 병상, 백신 등을 언제, 얼마를 확보할 것인지 등에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한, 김남중 교수는 "감염병 대응은 감염병 전문가만이 해결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고 본다. 소통 전문가가 필요하다"며 "방역과 임상은 양대 축이다"라고 강조하였습니다.

  • 김우주 교수: "인플루엔자 대유행 대비 계획은 계획은 훌륭하지만, 구체적인 실제 행동 계획 마련도 필요하다."
  • 김남중 교수: "감염병 대응은 감염병 전문가뿐만 아니라 소통 전문가와 임상 현장 콘트롤 타워 등이 중요하다."

감염병 대유행에 대비하는 계획은 단순히 계획 수립뿐만 아니라 구체적인 행동 계획 마련이 필수적이라는 점을 명심해야 합니다.

3. 결론

이번 '인플루엔자 대유행 대비·대응 계획 심포지엄'에서 공개된 전문가들의 의견과 질병관리청의 전면 개정 계획은 신종 인플루엔자 대유행에 대비하여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중요한 계획이라는 점을 재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단순한 계획 수립뿐만 아니라 구체적인 행동 계획 마련이 중요하며, 각종 전문가의 협력과 소통이 필요하다는 점을 명심해야 합니다.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