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이혼 세기 최태원 예고대로 대법원 상고합니다.

info 속보

SK그룹 최태원 회장 상고 이유 및 대응

SK그룹의 최태원 회장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이혼 소송이 대법원에 상고되었습니다. 최태원 회장의 법률대리인단은 20일 서울고법 가사2부에 상고장을 제출했으며, 주된 이유는 위자료 및 재산 분할에 대한 것입니다. 구체적인 상고 이유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추후에는 상고이유서를 통해 상세한 이유가 대법원에 제출될 예정입니다.

최태원 회장은 "SK 그룹 구성원 모두의 명예와 긍지가 실추됐다고 생각한다"며 상고를 결정한 이유를 밝혔습니다. 노소영 관장 측은 이에 대해 "SK 주식 가치가 막대한 상승을 이룬 사실은 부정할 수 없고 결론에 지장이 없다"며 "사법부의 판단을 방해하려는 시도"라고 반박하고 있습니다.

상고 이유에 대한 공식적인 설명

최태원 회장 측은 항소심에서의 판단에 대해 오류가 있다고 주장하고, 재산 분할에 대한 판결이 오류가 있다며 공식적으로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이에 대해 재판부는 수치 오류에 대해 정정을 했지만 최종 판단은 그대로 유지되었습니다.

대법원에서는 1차로 항소심의 판결문 수정에 문제가 없는지 여부를 판단할 것으로 보입니다. SK그룹 최태원 회장과 노소영 관장의 이혼 사건에 대한 상고심은 기존의 '사실심'과는 달리 '법률심'에 해당하기 때문에 법리적인 문제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예상됩니다.

최종 판단과 결론

재산 분할 1조 3808억 원에 이르는 '세기의 이혼' 소송은 대법원에서 최종 결론이 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대법원은 사실관계를 따지며 법률을 적용하는 '법률심'에 해당하므로, 최종 판단에서는 이혼 소송에 적용된 법리 해석 등이 중요한 쟁점으로 다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와 같이 SK그룹 최태원 회장과 노소영 관장의 이혼 소송은 대법원에서의 최종 판단을 향해 진행되고 있으며, 이에 따른 재산 분할과 위자료 등에 대한 판단이 예정되어 있습니다.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