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2027년, 방한 크루즈 관광객 수 100만 명 돌파 예상

info 속보

크루즈 관광 활성화로 해안지역 경제 활력을 불어넣다

한국 정부가 방한 관광객의 수도권 편중과 연안지역의 소멸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크루즈 관광을 활성화하고 지역 관광과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이에 대해 크루즈 관광 활성화를 위한 구체적인 계획과 정책들을 알아보겠습니다.

크루즈 관광 활성화 방안

해양수산부와 문화체육관광부는 2027년까지 방한 크루즈 관광객 연 100만 명, 관광객 소비지출 약 2800억 원 달성을 목표로 항만·관광 기반 확충, 관광상품 고도화, 기항지 유치 확대, 산업 친화적 제도 개선 등을 추진합니다.

이 방안에는 크루즈 관광을 활성화시키기 위한 다양한 전략과 계획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크루즈를 통한 관광을 보다 쉽고 편안하게 즐길 수 있도록 항만과 관광 인프라를 확충하고, 관광상품을 다양화하며, 기항지를 유치하고 홍보하는 등의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항만·관광 인프라 확충

2026년에는 새만금신항 크루즈 부두의 개장과 묵호항 국제여객터미널의 착공이 예정되어 있으며, 전국 무역항의 크루즈 기항 여건을 조사하여 연안크루즈 및 익스페디션 크루즈 기항지를 개발하는 계획이 있습니다.

이를 통해 관광객에게 특색 있는 지역 콘텐츠와 체험을 제공하는 익스페디션 크루즈와 함께, 크루즈 터미널 운영시간 연장, 편의시설과 터미널 및 주변 지역 간 무료 셔틀버스 확충 등을 통해 관광객의 만족도를 높이고 주변 지역을 활성화할 계획입니다.

목표내용
2026년새만금신항 크루즈 부두 개장, 묵호항 국제여객터미널 착공

관광상품 고도화

국내 기항지 관광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수요 맞춤형 관광상품을 고도화하고, 국내 모항·준모항 상품을 선제적으로 육성하여 국내 크루즈 시장을 확대할 계획입니다.

이를 위해 외래 관광객을 대상으로 특화 관광콘텐츠를 개발하고, 관광벤처 등 사업자를 지원하고, 플라이 앤 크루즈 상품을 활성화해 국내외 크루즈선과 관광객을 유치할 계획입니다.

유치 확대 및 홍보 강화

기항지 중장기 유치활동 로드맵을 마련하고, 지역별 선사미팅·지역협의체 활동 등을 통해 유치활동을 체계화하고 외국 선사별 맞춤형 홍보자료 제작 및 상시 홍보를 활성화할 계획입니다.

또한, 세관·출입국·검역·보안 등 관련 부처들과의 협력을 확대하고, 크루즈 전문인력을 양성하여 산업 역량을 강화하는 등의 내용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산업친화적 제도 개선

크루즈선 유치를 위한 항만 인센티브 강화와 지역 특산물의 크루즈 선용품 공급 촉진, 그리고 관계 기관과의 협력을 강화하여 크루즈 관광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끌어내는 계획입니다.

정부의 이번 대책은 연안지역 경제 및 크루즈 산업 활성화에 큰 기대를 모으고 있으며, 지속해서 협력하여 크루즈 관광을 통해 지역 경제를 끌어올리는데 힘쓰겠다는 포부를 밝히고 있습니다.

이번 크루즈 관광 활성화를 위한 정부의 대책은 방한 관광객을 유치하고, 연안 지역의 경제 활력을 높이는데 중요한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 기사는 저작권자의 CC BY 4.0 라이센스를 따릅니다.